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주 정당·시민단체 "비자림로 도로공사 철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제주 정당·시민단체 "비자림로 도로공사 철회"

    뉴스듣기

    기자회견 현장. <사진=고상현 기자>
    최근 삼나무를 마구 베어내 경관 훼손 논란을 빚은 제주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에 대해 제주지역 정당과 시민단체가 공사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곶자왈사람들, 노동당 제주도당, 정의당 제주도당, 제주녹색당은 10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희룡 도정은 전 국민이 분노하는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를 폐기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현재 확·포장 공사가 도내외적으로 공분을 사는 이유는 제주만의 자연 경관이 파괴되기 때문"이라며 "자연 경관을 제1의 가치로 지닌 제주에서 말도 안 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들은 "이번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는 피상적으로만 알려진 제2공항 사업의 실체를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며 "제2공항이 가시화되면 지금의 도로 확·포장 공사와는 비교할 수 없는 지역의 도로를 넓혀나가겠다는 계획"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안동우 제주도 정무부지사는 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어 "비자림로 도로 확장 구간에 삼나무림 일부가 포함돼 도민과 관광객들로부터 경관 훼손 논란을 부른 점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비자림로 확·포장공사에 대해 일시 중지 명령을 내렸고 대안이 마련될 때까지 공사를 재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