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성태 "文 정부의 한반도 운전자, 北 석탄 운송자 아니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김성태 "文 정부의 한반도 운전자, 北 석탄 운송자 아니길"

    뉴스듣기

    "한국당, 국정조사 통해 정부 미온적 대응 의혹 밝힐 것"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0일 북한산 석탄수입 논란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말하는 '한반도 운전자'가 북한 석탄 운송자를 뜻한 것이 아니길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북한산 석탄 밀반입 의혹과 관련해 어제까지 외교부가 러시아 석탄이라며 안보리 위반 행위는 확인된 바 없다고 밝힌지 하루 만에 세관당국은 해당 석탄이 북한 석탄이 맞다고 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 정부는 이제 와서 업자의 일탈 가능성이 있다며 이 문제를 업자의 상황(탓)으로 돌리려고 하지만 지난 3월 드루킹 사건이 알려졌을 때도 개인 일탈일 뿐이라며 꼬리를 자르려고 한 점을 상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10개월 이상 이같은 행위가 방조되거나 묵인되는 상황은 국제적 공조나 국가적 신뢰 차원에서 대단히 심각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당은 국정조사를 통해 정부가 이토록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해온 이유에 대해 면밀하게 그 연유를 밝힐 것"이라고 재차 국정조사 추진 의지를 내비쳤다.

    김 원내대표는 최근 논의되고 있는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선 "지난 6월 평양냉면으로 우려먹었듯이 실질적인 성과나 진전 없이 또다시 정상회담을 국내 정치적인 목적으로 활용해선 안된다"며 "평양냉면으로 드루킹 특검을 덮으려고 했지만 그렇지 못했다는 점을 상기하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