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성태 "文정부 '한반도 운전자', 북한산 석탄 운송자 아니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김성태 "文정부 '한반도 운전자', 북한산 석탄 운송자 아니길"

    뉴스듣기

    "정부, 북한산 석탄 반입 논란 묵인…국정조사해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0일 북한산 석탄 반입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정부가 말하는 한반도 운전자가 북한산 석탄 운송자를 뜻하는 것은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해 10월 이후 정부가 북한산 석탄을 러시아산이라고 우기다가 관세청 조사를 통해 북한산이라는 사실이 확인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벌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10개월 이상 이 같은 행위가 사실상 방조 또는 묵인됐다"며 "한국당은 국정조사를 통해 정부가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한 연유를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오는 13일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과 관련해 "판문점 회담 이후 달라진 것이 아무것도 없다"며 "남북회담이 정략적인 목적으로 이용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평양냉면으로 드루킹 특검을 덮으려 했지만 그러지 못했다"며 "혹시라도 이번에 평양만두로 북한산 석탄 문제와 경제 실정을 덮으려고 해도 그러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드루킹 특검과 관련해 "안철수 캠프의 전략이 드루킹을 통해 문재인 캠프에 전달됐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재벌 대책은 드루킹에게 받아 읊고, 남의 당 홍보 전략 빼내는 파렴치한 일 그만하고 민생 대책이나 만들어달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일자리 예산 37조원을 퍼붓고도 고용과 투자를 반 토막 내는 신공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가"라며 "경제는 비실비실, 군대는 당나라 군대 만드는 게 대통령이 말하는 나라다운 나라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적폐팔이를 할 만큼 했다면 이제는 일도 좀 하셔야 할 텐데 집권 기간 내내 적폐 타령만 하다 언제 뭔가 보여줄지 속 터질 지경"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