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리용호 북 외무상, "비핵화 동의했지만 핵지식은 보존하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유럽/러시아

    리용호 북 외무상, "비핵화 동의했지만 핵지식은 보존하겠다'"

    뉴스듣기

    이란을 방문 중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비핵화에 동의했지만 미국의 적대 행위에 대비해 핵 지식을 보존할 것이라고 밝혔다.

    리 외무상은 9일(현지시간) 알리 라리자니 이란 의회 의장을 만나 "우리는 미국과 협상에서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비핵화에 동의했지만 미국이 우리에 대한 적대를 포기하지 않을 것을 알기 때문에 핵지식을 보존하겠다"고 말했다고 현지 매체들이 전했다.

    리 외무상은 "미국을 상대하는 것은 어렵다. 우리의 주요 목표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려면 미국이 자신의 약속을 지켜야 하는 데 그렇게 하기를 거부한다"고 주장했다.

    리 외무상은 이어 남북 경협과 관련해 "우리의 새로운 정책인 경제개발을 위해 안보를 확보해야 하고 이 안보의 한 요소가 남조선과 좋은 관계다"라며 "이를 위해 계속 협상을 하겠다. 남북한의 관계를 증진하기 위해 둘 사이에 도로와 철도가 곧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라리자니 의장은 리 외무상에게 "이란은 미국과 여러 번 협상한 경험이 있다"며 "모든 미국과 협상에서 미국은 명백히 합의한 의무를 한 번도 지킨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협상할 땐 온갖 감언이설을 동원해 밝은 미래를 약속하지만 실제로 약속을 행동으로 옮기지 않는다"며 비난했다.

    라리자니 의장은 이어 "이란은 북한과 더 많이 만나고 얘기를 나눠 정치적인 상호협력을 발전시키기 원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도 지난 8일 리 외무상을 만나 "미국 현 행정부의 언행 탓에 국제사회는 미국을 믿을 만하다고 여기지 않는다"면서 불신을 드러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