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갤럭시 노트만의 S펜, 노트9에서는 어떻게 진화했을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갤럭시 노트만의 S펜, 노트9에서는 어떻게 진화했을까?

    뉴스듣기

    유튜브도 갤러리도 S펜 하나로 원격 조정
    셀피 리모콘으로 쓰고 프리젠테이션시 화면넘김도
    폰에 꼽아 40초면 완충

    ㅇㅇ 삼성전자
    S펜은 글로벌 프리미엄 스마트폰 가운데는 갤럭시 노트 시리즈만 채택한 그야말로 차별화된 신무기다.

    S펜은 노트시리즈와 함께 출발했지만 노트9에서는 완전히 새롭게 진화했다.

    필기도구이자 실시간 번역, 나만의 차별화된 메시지를 만드는 도구를 넘어 완전히 새로운 사용성과 편의성을 제공하는 도구로 발전했다.

    블루투스 기능을 펜에 넣어 버튼을 누르는 동작만으로 즐겨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거나, 카메라, 동영상, 갤러리 등을 원격으로 제어하고 프레젠테이션 중 슬라이드를 넘기는 것도 가능하다.

    노트9에서 S펜을 뺀 뒤 버튼을 길게 누르면 바로 카메라를 실행하게 된다.


    셀피 촬영 모드에서 손으로 촬영 버튼을 누를 필요 없이 S펜 버튼을 리모콘으로 활용해 최적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물론 현재의 노트 시리즈도 손바닥의 움직임이나 음성명령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지만 블루투스 S펜은 한번씩 눌러 사진을 여러장 촬영을 할 수도 있고 빠르게 두 번 누르면 전후면 카메라를 전환할 수도 있다.

    노트9에 담긴 프르젠테이션 앱을 이용해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할 때는 S펜 버튼을 한번 누르면 다음 슬라이드, 두 번 누르면 이전 슬라이드를 볼 수 있다.

    ㅇㅇ 삼성전자
    또 버튼을 길게 누르는 것맛을 유뷰브와 카메라, 갤러리, 음성녹음, 삼성뮤직, 삼성비디오를 작동시킬 수 있으며 이렇게 사용할 수 있는 앱을 지정할 수도 있다.

    블루투스를 탑재하면 배터리를 많이 소모시킬 거라던 우려와는 달리 펜을 노트9에 꼽는 것만으로도 40초면 완충이 가능하다.

    이렇게 완충되면 30분 동안 또는 최대 200번까지 버튼을 누를 수 있다.

    갤럭시 S9에서 처음 적용한 마이이모지를 스티커에 불러 S펜의 효과를 활용해 글자를 쓸 수도 그림을 그릴수도 있다.

    노트9의 S펜은 펜팁 지름이 0.7mm, 지원하는 필압이 4,096단계로 세분화되어 실제 종이에 펜을 쓰는 것과 같이 자연스러운 필기감을 제공한다고 삼성은 밝혔다.

    또 ‘갤럭시 노트9’ 자체뿐 아니라 S펜도 IP68 방수·방진 등급을 지원해 물기가 있는
    환경에서도 한층 더 진화한 S펜의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고 삼성은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