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남북, 13일 고위급 회담 "정상회담 준비 협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남북, 13일 고위급 회담 "정상회담 준비 협의"

    뉴스듣기

    남북 고위급회담 (사진=사진공동취재단/자료사진)
    남북이 오는 13일 판문점에서 고위급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

    특히 가을에 평양에서 개최하기로 한 남북정상회담 준비 문제가 다뤄질 전망이어서 주목된다.

    통일부는 9일 "남과 북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을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고위급회담은 북측의 제안으로 열리게 됐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이날 오전 통지문을 통해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고위급회담을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최해 판문점선언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문제들을 협의할 것"을 제의했다.

    북측의 이같은 제의는 4·27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가을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합의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고위급 회담 개최에 동의하는 통지문을 북측에 전달했으며,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판문점선언' 이행을 촉진하기 위한 방안과 함께 남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들을 북측과 심도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부는 남북간 지속적인 대화와 협력을 통해 판문점선언을 속도감있게 이행하고,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