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교부 "北석탄, 러시아와 필요한 채널로 외교적 협력해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외교부 "北석탄, 러시아와 필요한 채널로 외교적 협력해와"

    뉴스듣기

    정부가 북한산 석탄 반입 의혹과 관련해 러시아와 필요한 채널을 통해 외교적 협력을 해오고 있다고 9일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러시아 정부에도 여러 채널이 있는데 필요한 채널을 통해 우리가 필요한 정보와 커뮤니케이션을 지금까지 해왔다"면서 "어떤 채널에서 있었다, 없었다 이렇게 단정적으로 이야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한 언론은 러시아 대사관이 이메일을 통해 한국 정부로부터 북한산 석탄 선박 의혹과 관련해 어떠한 문의도 없었고 한국 정부로부터 선박 이름이나 출항 날짜 등을 제공받으면 조사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여러 채널 중 러시아와 한국 간 외교당국 간 이 문제에 대해 협의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이 문제와 관련이 있는 러시아의 기관과 이 문제를 다루는 한국 정부 내의 기관과 필요한 커뮤니케이션이 있었다"고 재차 설명했다.

    노 대변인은 또 국회를 방문해 관련 설명을 했느냐는 질문에 대해 "석탄 반입 문제와 관련해 여러 곳으로부터 설명 요청이 있었다"면서 "우리가 관련 당국자 또 그 이상의 고위 관리가 필요한 기관을 방문해서 설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입업체 두 곳이 북한산 석탄인지 알고도 반입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수입업체에 대해서는 관계당국에서 조사를 진행 중에 있고 조사가 마무리되면 결과에 대해서 설명드릴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관세청에서 조사를 서두르고 있고 조만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