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폭염에 에어컨 틀었다가 꾸지람 듣자 아버지 살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폭염에 에어컨 틀었다가 꾸지람 듣자 아버지 살해

    뉴스듣기

    인천경찰, 30대 지적장애인 긴급체포

    연일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집에서 에어컨을 틀었다가 꾸지람을 듣자 아버지를 때려 숨지게 한 30대 지적장애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로 지적장애 3급 A(35)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9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시쯤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단독주택에서 아버지 B(63)씨의 온몸을 때리고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후 외출 중인 어머니에게 영상통화를 걸어 쓰러진 아버지 모습을 비춰줬다.

    A씨의 어머니는 인근 교회 목사에게 집을 확인해달라고 부탁했고 목사가 A씨 집을 방문해 의식을 잃고 쓰러진 B씨를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소방당국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B씨의 몸에서 폭행 당한 흔적을 발견하고 A씨를 현장에서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A씨가 전날 무더운 날씨에 부모님이 지내는 3층에 올라가 에어컨을 틀었다가 B씨로부터 꾸지람을 듣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