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국 눈치보는 중국…'중국판 실리콘밸리' 조성 계획 차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미국 눈치보는 중국…'중국판 실리콘밸리' 조성 계획 차질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미국의 눈치를 보며 '중국판 실리콘 밸리' 조성 계획을 뒤로 미루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9일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광둥(廣東)성 9개 도시와 홍콩, 마카오를 묶어 미국의 실리콘 밸리와 같은 세계적인 혁신 경제권으로 개발하는 '대만구(大灣區·Great Bay Area)' 조성을 추진해 왔다.

    SCMP에 따르면, 당초 중국 정부는 이 계획을 상반기에 발표하려고 했으나, 미국과의 무역전쟁으로 발표가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지난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대만구 조성 계획이 조만간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지만, 아직도 발표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한 소식통은 이에 대해 "무역전쟁이 핵심 원인이라고 볼 수 있다"며 "'중국 제조 2025'가 어떻게 미국의 반발을 불러왔는지 보면 된다"고 말했다.

    '중국제조 2025'는 지난 2015년 국무원이 내놓은 산업구조 개편계획으로, 2025년까지 IT(정보기술), 항공우주, 신소재, 전기자동차, 생명공학 등 10개 분야에서 세계적 선도 기업을 육성하겠다는 야심찬 구상이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중국 기업들이 이를 달성하기 위해 미국 업체들의 기술을 훔치는 등 불공정 관행을 일삼고, 중국 정부의 막대한 지원을 받아 첨단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며, 이를 '관세 폭탄'의 빌미로 삼았다.

    난처한 상황에 빠진 중국 정부는 대만구 계획의 청사진을 한꺼번에 발표하는 대신 구체적인 정책을 하나씩 발표하는 점진적인 방식으로 대만구 계획을 실행할 것이라고 SCMP는 전망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