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BMW 화재' 올해만 벌써 36건…9건은 리콜도 빠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BMW 화재' 올해만 벌써 36건…9건은 리콜도 빠져

    뉴스듣기

    9일도 남해-제2경인 고속도로서 잇따라 불타…리콜 적절성 여부 다시 '도마'

    주행중인 BMW 차량에서 또다시 화재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국토교통부가 9일 사고 현장에 조사요원을 급파했다.

    리콜 대상에서도 빠진 BMW 차량 화재만도 올들어 벌써 9번째에 이르면서, 당국 및 회사측 대응의 실효성에 대한 의문과 함께 시민들의 불안감은 갈수록 증폭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날 "사고 현장에 교통안전공단 교통안전연구원 담당자를 급파해 직접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7시 50분쯤 경남 사천시 곤양면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730Ld 차량에서 불이 났다. 이어 한 시간 뒤인 오전 8시 51분엔 안양-성남 고속도로에서 안양 방향으로 주행 중이던 BMW 320d 차량에 불이 붙었다.

    화재는 엔진룸에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두 차량 모두 BMW가 지난달 26일 발표한 리콜 대상에 오른 차종이지만, 730Ld 차량의 경우 리콜대상 제작 일자에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리콜 대상인 730Ld 차량은 2012년 7월 2일부터 2015년 1월 28일 사이 제작된 1010대로, 이날 화재가 난 차량은 2011년식이다.

    이에 따라 오는 20일부터 진행될 리콜의 실효성을 두고도 논란은 증폭될 전망이다.

    앞서 지난 1일 화재가 발생한 BMW 745i 차량도 리콜 대상이 아닌 가솔린 차량이었다. 리콜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화재가 발생한 차량이 이달 들어서만 벌써 두 대로 늘어난 셈이다.

    올해 들어 화재가 발생한 차량도 36대로 늘어났다. 이 가운데 리콜 대상이 아닌 차량은 9대로, 절반이 넘는 5대는 가솔린 차량이다.

    국토부 김현미 장관은 전날 "조사 과정에서 사고원인으로 추정되는 부분이 추가로 발견된다면 정부는 즉시 강제 리콜을 명령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BMW측이 추정하고 있는 화재 원인인 EGR(배기가스 재순환장치) 모듈 결함 이외의 다른 원인이 발견될 수 있고, 이럴 경우 전면적인 리콜 계획 수정과 재검토가 불가피해진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날 발생한 사고의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가솔린 차량 등 모든 사고 자료를 확보해 입체적인 원인 규명에 나설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