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 일반

    '북극 해빙 변화' 4개월까지 예측한다

    뉴스듣기

    극지연구소, 인공위성 활용한 북극 해빙 예측 시스템 구축

    지난 7월 25일에 예측한 향후 4개월간의 해빙 농도 변화 (사진=극지연구소 제공)
    한반도를 강타한 폭염과 겨울철 한파 등 북반구 이상기후 현상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된 북극의 변화를 감지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극지연구소는 9일 "인공위성 관측 자료를 활용해 북극 바다얼음, 해빙의 변화를 최장 4개월까지 예측해 내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해빙은 바다에 떠있으면서 지구로 들어오는 태양빛을 반사하는 기온조절 역할을 하고 있는데 여름철 북극 해빙이 최근 10년 간 15% 가량 줄어들 정도로 빠르게 감소하면서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해빙 예측 시스템의 중요성도 커지고 있다.

    이번 시스템은 지난 40년간 위성으로 관측한 북극해빙의 통계자료를 모델링 분석해 이루어낸 성과로 해빙의 농도 변화는 10일, 두께는 1개월 간격으로 예측 가능하다.

    이 예측 결과는 인터넷 사이트 (http://seaice.kopri.re.kr:8008/seaice/)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극지연구소는 북극의 해빙 감소가 햇빛을 흡수하는 조류와 해양미생물 개체 수 저하, 이로 인한 북극 고온현상의 가속화라는 악순환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해빙과 바다, 해양 생태계 간의 상호작용을 규명하기 위한 연구도 계속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인천항을 출발한 쇄빙연구선 아라온호는 동시베리아해에서 해빙 예측시스템으로 찾은 안전한 위치에 해빙캠프를 설치한 뒤 해빙의 면적과 두께, 생태계 변화 등을 관측하고 있다.

    극지연구소 김현철 북극해빙예측사업단장은 "북극해빙의 변화가 한반도 이상기후에 영향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며 "인공위성과 현장에서 수집한 정보를 바탕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해 북극해빙 예측의 정확도를 높이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