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영표, 北석탄 반입 논란에 "억측과 왜곡에 불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홍영표, 北석탄 반입 논란에 "억측과 왜곡에 불과"

    뉴스듣기

    "삼성 투자 계획, 경제 활력 불어 넣는 일"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9일 '북한산 선탁 반입 논란'에 대해 "미국 국무부가 논평을 발표해 한국 정부 신뢰하며 한미 양국 간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답변"했다며 논란을 일축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북한산 석탄 반입 논란 관련해 온갖 억측과 왜곡을 해왔던 일부 공세가 잘못된 것임이 미 국무부 논평을 통해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확인된 바로는 정부가 이번건에 대해 10월부터 미국 측과 공조 조사를 해왔다"며 "그동안 정부가 관련 내용을 언론에 공개 못한 것은 조사가 진행중이고 대상 선박이 9척이나 됐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오늘 논평 통해 확인한것처럼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 조만간 정부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며 "그때까지 한미 관계 손상시킬 수 있는 소모적 논란은 지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홍 원내대표는 삼성의 180조 투자 계획 발표에 대해 "우리 경제 활력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그는 "중소기업 하기 어려운 미래 먹거리 위한 대규모 투자를 늘리기로 하고, 벤처기업 육성, 산학협력 강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납품단가 인상 등 협력사를 확대하기로 한 것에 대해 높게 평가한다"며 "일부 언론이 비판했지만 제가 얘기한 삼성 20조 투자 취지가 바로 이런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홍 원내대표는 "삼성이 작년에 60조원의 순이익을 냈는데, 여기서 20조원만 풀면 200만명한테 1000만원씩을 더 줄 수 있다"는 발언을 해 '기업을 압박하는 것'이라는 비판을 사기도 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