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8살 파이터' 최무배, 계속 로드FC 출전하는 이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48살 파이터' 최무배, 계속 로드FC 출전하는 이유

    뉴스듣기

    오는 18일 로드FC 049서 26살 어린 中선수와 대결
    "모든 아재와 할매,할배에게 내 도전이 자극이 되면 좋겠다"

    최무배. 사진=로드FC 제공
    "모든 아재와 할매·할배에게 내 도전이 자극이 되면 좋겠다."

    '아재 파이터' 최무배(48, 최무배짐)가 도전을 이어간다.

    최무배는 오는 18일 서울 광진구 비스타 워커힐 서울에서 열리는 '샤오미 로드FC 049 인 파라다이스' 무제한급 경기에서 마인딩(22, 중국)과 맞붙는다.

    상대 마인딩과 나이 차이는 26살이다. 아버지와 아들 뻘이지만, 최무배는 개의치 않는다.

    최무배는 2015년 로드FC에 데뷔했다. 당시 로드FC 023에서 13살 어린 루카스 타니를 1라운드 1분 45초 만에 파운딩으로 TKO시켰다.

    2개월 뒤 로드FC 024 인 재팬에서는 가와구치 유스케를 일방적으로 몰아붙이며 2라운드 4분 50초 만에 TKO승했다. 최무배는 "때리면서도 가와구치가 걱정되더라"고 여유를 부렸다.

    최무배는 2연승 뒤 3연패했다.

    로드FC 무제한급 챔피언 마이티 모와 두 차례 대결해 모두 1라운드를 버티지 못하고 (T)KO패 당했다. 1년 8개월 뒤 로드FC 041에서는 제이크 휸에 판정패했다.

    3연패에도 불구하고 최무배는 1년 만에 케이지로 돌아왔다. 지천명(50살)이 코 앞인 최무배가 다시 도전하는 이유는 뭘까.

    "사는 건 한 번 뿐이니까 매 순간 즐겁고 신났으면 좋겠다. 이기면 더 좋겠지만, 경기 준비 과정에 충실하고 있어서 그 자체로 만족감이 크다. 모든 아재와 할매·할배에게 내 도전이 자극이 되면 좋겠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