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권위 "출석번호 남학생부터 매기는 건 성차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인권/복지

    인권위 "출석번호 남학생부터 매기는 건 성차별"

    뉴스듣기

    인권위, 학교장에 번호 부여 방식 개선 권고

    (사진=자료사진)
    학교 출석번호를 남학생부터 부여하는 건 성차별이라는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이 다시 한 번 나왔다.

    인권위는 9일 서울의 한 초등학교 교장에게 남학생을 앞, 여학생을 뒤로 하는 출석번호 지정 관행을 개선해 성별에 따른 차별을 방지하도록 권고했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지난 3월 남학생은 출석번호 1번, 여학생은 출석번호 50번부터 부여하는 게 여학생에 대한 차별이라는 진정을 접수받아 조사한 결과 "어린 학생들에게 남녀 간 선‧후가 있다는 차별의식을 갖게 할 수 있는 성차별적 관행"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조사에서 해당 학교장은 지난해 말 일부 학년 학생들과 학부모, 교사를 대상으로 출석번호 부여 방법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인권위는 "이 같은 관행이 다수결로 채택됐다고 해서 정당화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또, 많은 학교에서 남녀 구분 없이 가나다순으로 출석번호를 지정하면서 학교 행정이나 학급 운영에 지장이 없었다고도 덧붙였다.

    인권위는 지난 2005년 이미 남학생에게만 앞 번호를 부여하는 관행이 합리적 이유 없이 여학생의 평등권을 침해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인권위 관계자는 "이번 결정을 계기로 해당 사안이 명백한 성차별이란 점을 각 교육청에 다시 한 번 전달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