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이중스파이 부녀 독살미수사건' 러시아에 새 제재부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일반

    美, '이중스파이 부녀 독살미수사건' 러시아에 새 제재부과

    뉴스듣기

    오는 22일부터 국가안보관련 제품과 기술수출 금지

    미국 정부가 지난 3월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부녀 독살미수사건과 관련해 러시아 영사관 폐쇄와 러시아 외교관 추방에 이어 러시아에 대해 새로운 제재를 부과하기로 했다.

    CNN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러시아가 생화학 무기를 사용해 국제법을 위반했다"며 러시아에 대해 새로운 제재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새 제재는 지난 1991년 제정된 '생화학무기 통제 및 생화학전 철폐법'에 근거를 두고 있으며, 오는 22일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무기로 전용이 가능한 터빈 엔진과 전자 부품 등 국가안보와 관련된 제품 및 기술의 대(對)러시아 수출이 금지된다.

    또 앞으로 90일동안 러시아가 생화학무기를 사용하지 않겠다는 약속과 함께 국제기구의 사찰을 요구하고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더 강력한 2차 제재에 들어간다고 국무부는 밝혔다.

    러시아 출신 이중 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66)과 딸 율리아(33)는 지난 3월 영국 소도시 솔즈베리에서 신경작용제 '노비촉'에 중독돼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딸인 율리아 스크리팔은 4월에 그리고 스크리팔은 5월에 병원에서 퇴원했다.

    노비촉은 옛 소련이 개발한 맹독성 물질로, 영국과 미국은 암살 시도 배후를 러시아 정부로 결론 내리고 영국을 시작으로 미국 등 서방국가들이 러시아 외교관을 추방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