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제유가, 미중 무역전쟁 격화에 급락…WTI 3.2%↓ 7주만에 최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유럽/러시아

    국제유가, 미중 무역전쟁 격화에 급락…WTI 3.2%↓ 7주만에 최저

    뉴스듣기

    국제유가가 미중 무역전쟁 격화에 급락했다.

    8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3.2%(2.23달러) 내린 66.94달러에 거래를 마쳤 7주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는 비슷한 시각 배럴당 3.11%(2.32달러) 하락한 72.3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이 오는 23일부터 중국산 제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히자 중국도 같은 규모의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맞서면서 미중 무역전쟁 격화 우려에 유가가 하락 압박을 받았다는 분석이다.

    국제 금값은 소폭 오르면서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2%(2.70달러) 오른 1,221달러를 기록했다.

    그러나 뉴욕증시는 미·중 격돌에도 소폭 하락하는 혼조세를 보이며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았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5.16포인트(0.18%) 하락한 25,583.7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전장보다 0.75포인트(0.03%) 내린 2,857.70을 기록했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66포인트(0.06%) 상승한 7,888.33에 장을 마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