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리용호 외무상, 이란에 북미회담 설명…이란 대통령 "미국 믿을 수 없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일반

    리용호 외무상, 이란에 북미회담 설명…이란 대통령 "미국 믿을 수 없다"

    뉴스듣기

    이란을 방문 중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8일(현지시간)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을 만나 현재 진행중인 북미회담의 상황을 간략하게 설명했다고 이란 국영방송(IRIB)이 보도했다.

    방송은 양측의 회담 소식을 전하면서 리 외무상이 6월12일 북미 정상회담 이후 약 두 달간 진행되고 있는 북한 비핵화 등에 관한 미국과 협상에 대해 로하니 대통령에게 설명했다고 보도했다.

    리 외무상은 미국이 이란 핵합의를 탈퇴하고 제재를 다시 부과한 것은 그릇된 움직임이라고 비판하면서 "북한과 이란의 관계가 더 깊어져야 하며 미국의 일방주의에 맞서는 게 북한의 전략적 정책이다"라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앞서 로하니 대통령은 리 외무상에게 미국의 핵합의 탈퇴에 이은 제재 복원을 거론하며 "미국은 지금 국제사회에서 자신의 의무와 약속을 지키지 않은, 믿을 수 없고 신뢰가 낮은 나라로 인식된다. 그것은 미 행정부가 최근 수년간 보인 언행 탓이다"라고 이란 대통령실이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과 같은 상황에선 우방끼리 관계를 발전시키고 국제사회가 협력해야 한다"며 "이란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란다. 양국은 언제나 중요한 국제적 사안에 관점이 비슷했고 서로를 지지했다"고 밝혔다.

    앞서 리 외무상은 미국이 대이란 제재를 복원한 첫날인 7일 테헤란을 방문해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과 회담을 가졌다.

    리 외무상은 이틀간의 이란 방문을 마치고 8일 밤 이란을 떠날 예정이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