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적생 맹활약' 흥국생명, 이유 있는 2연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이적생 맹활약' 흥국생명, 이유 있는 2연승

    뉴스듣기

    도로공사도 1패 후 대회 첫 승리

    베테랑 센터 김세영의 이적은 현대건설의 무기였던 높이를 약화시키는 동시에 흥국생명의 약점이었던 높이를 보강하는 결과로 이어졌다.(사진=한국배구연맹)
    이적생의 맹활약을 앞세운 흥국생명이 2연승을 내달렸다.

    흥국생명은 8일 충남 보령종합체육관에서 열린 현대건설과 2018 보령·한국도로공사컵 여자프로배구대회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3-0(25-21 25-19 25-11)으로 승리했다.

    2경기 연속 세트 스코어 3-0 승리를 거둔 흥국생명의 비결은 '이적생' 김미연과 김세영의 맹활약이다.

    자유계약선수(FA)자격으로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은 김미연과 김세영은 각각 15득점, 14득점으로 승리를 합작했다. 레프트 유망주 이한비도 13득점을 보탰다.

    지난 시즌까지 V-리그 여자부 최고의 '높이'를 자랑했던 현대건설은 양효진이 국가대표팀 차출로 빠진 데다 김세영마저 흥국생명으로 이적하며 졸지에 '높이'가 약점이 됐다. 결국 이 경기 블로킹 싸움에서 1-7로 크게 뒤졌다.

    하혜진(가운데)의 활약을 앞세운 한국도로공사는 1패 뒤 첫 승리로 지난 시즌 V-리그 여자부 우승팀의 자존심을 되찾았다.(사진=한국배구연맹)
    현대건설은 베테랑 황연주가 양 팀 최다 17득점으로 고군분투했지만 공격 성공률이 30%도 되지 않았다. 범실마저도 23-13으로 크게 열세에 그치며 1승1패를 기록했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한국도로공사가 초청팀 베틴뱅크(베트남)를 3-0(25-13 25-18 25-23)으로 꺾었다.

    하혜진이 양 팀 최다 21득점으로 도로공사(1승1패)의 대회 첫 승리를 이끌었다. 블로킹과 서브에서도 각각 8-3, 7-1로 베틴뱅크를 압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