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0㎏ 방화복 입은 김정숙 여사…'폭염 속 격무' 소방관 격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30㎏ 방화복 입은 김정숙 여사…'폭염 속 격무' 소방관 격려

    뉴스듣기

    "국민에게 봉사하는 애환 느껴져"…트라우마치료센터 지원 등 약속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오후 경기 화성시 화성소방서를 방문해 화재 진압복을 입어본 뒤 박가영 소방사를 격려하고 있다. 김 여사는 폭염 속에서도 국민의 안전을 위해 근무중인 소방관들을 격려하기 위해 소방서를 방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폭염에도 불구하고 일선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는 소방관들을 만나 노고를 격려했다.

    김 여사는 8일 경기 화성소방서를 방문해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듣는 한편, 소방관들이 사용하는 장비들을 직접 착용해보는 등 '소방관 기 살리기'에 나섰다.

    김 여사는 서승현 화성소방서장으로부터 폭염에 따른 구급, 수난사고 출동 현황 등을 먼저 보고받은 뒤 차고로 향해 응급환자용 장비 등을 소개받았다.

    김 여사는 400도 이상의 열기를 차단할 수 있는 특수방화복 착용 시범을 본 후 손수 30㎏에 달하는 방화복을 입고 장비가 얼마나 무거운지 가늠해보듯 제자리에서 뛰어보기도 했다.

    소방관들이 잠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을 돌아본 김 여사는 준비해 간 수박과 팥빙수를 내어놓고 소방서 직원들과 간담회를 했다.

    김 여사는 이 자리에서 "재난 수준의 폭염에 고생이 많다"며 소방관들을 격려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김 여사는 "화성소방서가 화재출동 건수가 1위라는 이야기를 듣고 얼마나 무더위에 고생이 많으신지, 그 책임감으로 국민에게 봉사하는 것이 얼마나 큰 애정인지, 그런 애환 같은 것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시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무거운 옷을 입어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방화복을) 꼭 입고 동질감을 느끼고 싶었다"며 "불길 속에서 불과 마주하지 않았지만 입기만 해도 힘들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 여사는 "문 대통령은 열악한 환경에서 근무하는 여러분이 정신건강까지 어렵다는 얘기를 듣고 마음 아파했다"면서 "여러분에게 도움이 되도록 트라우마치료센터를 이른 시일 내에 만들고 (소방관 작업환경 개선에도) 많은 정성을 갖고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남편과 함께 이곳에서 근무하는 '워킹맘' 구급대원 등의 이야기를 들은 김 여사는 간담회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한 후 소방서를 떠났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