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원순 옥탑방 한달살이 "99대1 사회 실감…답 찾기 고민 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박원순 옥탑방 한달살이 "99대1 사회 실감…답 찾기 고민 중"

    뉴스듣기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박원순 서울시장은 8일 강북구 삼양동의 옥탑방 한달살이와 관련해 "대한민국 99대1 사회를 실감하고 있다"며 "거대한 도전과제 답 찾기에 고민"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옥탑방 입주 19일째를 맞은 이 날 삼양동의 한 식당에서 출입기자단과 오찬간담회를 갖고 자신의 삼양동 생활과 그동안 현장을 지켜본 내용을 소개했다.

    '99대 1의 사회'란 사회의 1%가 부를 독점하고 나머지 99%는 소외되는 경제체제를 말한다.

    박 시장은 "옛날에는 동네마다 구멍가게, 양장점, 전파상, 작은 식당들이 있었는데 다 사라졌다"면서 "대기업 프랜차이즈들이 동네경제를 유린하는 99대 1사회가 큰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게 지금 서울의 한 동네만의 문제가 아니라 서울시 전체, 대한민국 전체의 문제"라며 "서울시가 어떻게 하면 (이런) 거대한 도전과제에 답을 내릴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울퉁불퉁한 도로 보수와 삼양동 꼭대기에 있는 200여개 집들에 도시가스를 공급하는 문제 등은 이미 간단하게 해결했지만 갖고 온 큰 화두들, 강남북 격차 해소와 시민의 삶의 질 문제는 하루 아침에 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장에서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대안을 마련하는 것은 즐거운"이라며 "제가 뭘 만드러냈다기보다는 시민들이 스스로 (대안을) 갖고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에는 박 시장의 옥탑방 옆집에서 40대 남성이 숨진 지 수 일 만에 발견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박 시장은 "도시에서 이런 외로운 죽음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고 또 하나의 과제를 받았다고 생각한다"며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박 시장은 지난달 22일 옥탑방에 입주해 강북구의 현장 곳곳을 돌며 강남·북 균형발전, 시민 삶 개선 방안을 구상해왔다. 박 시장은 오는 19일 '옥탑방 한 달 살이'를 통해 마련한 각종 정책과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