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야 3당, 특활비 투명화 합의…"민주·한국당, 바로 시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여야 3당, 특활비 투명화 합의…"민주·한국당, 바로 시행"

    뉴스듣기

    운영위, 가이드라인 만들어 내년부터 시행하기로
    우선 민주당, 한국당 영수증 증빙해 개별적으로 투명화하기로
    국회의장 산하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 자문위 만들기로...'심사 거쳐 출장'

    8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회동을 갖고 있다. 좌측부터 바른미래당 김관영,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
    여야 3당 원내대표는 8일 하반기 특수활동비에 대해 우선 영수증 증빙을 통해 투명화하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운영위원장실에서 원내대표 주례 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또 국회 운영위원회 산하 제도 개선 TF를 만들어 구체적인 특활비 제도 개선안을 마련해 내년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다만 바른미래당은 이미 당론으로 특활비를 받지 않겠다고 공언한 상황이어서, 이날 합의에서는 빠졌다.

    민주당 박경미 원내대변인은 회동 뒤 브리핑에서 "일단 현재 특활비 중에서 상당 부분은 이미 공적인 목적에 쓰이는 업무추진비 성격이 강했다"며 "영수증 내지 증빙 서류를 통해 투명화해서 운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운영위 산하 제도개선TF에서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기로 했다. 정비된 제도는 내년부터 적용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이날 원내대표 회동에서는 국회 의장 산하에 국외활동심사자문위원회를 두기로 합의했다. 외부 기관이 경비를 지원해서 국외활동 하는 경우 신고를 하게 하고, 자문위가 이를 심사하기로 했다.

    자문위는 민주당 2명, 한국당 2명, 바른미래당 1명, 외부인사 2명을 포함 총 7명으로 구성된다.

    앞서 국민권익위가 지난달 26일 김영란법 시행이후 피감기관 지원으로 해외출장을 다녀온 국회의원 38명의 명단을 국회의장에게 통보하면서 논란이 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