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T-신한은행 "10만 거래 1초 만에" 블록체인 신규사업 공동 추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신/뉴미디어

    KT-신한은행 "10만 거래 1초 만에" 블록체인 신규사업 공동 추진

    뉴스듣기

    금융·공공 분야 신규 사업 시 'KT 네트워크 블록체인' 활용
    지방자치단체 지역상품권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 우선 추진

    KT와 신한은행 임직원이 업무협약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좌측 4번째 KT 플랫폼서비스기획담당 김학준 상무, 좌측 5번째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 장현기 본부장). 사진=KT 제공
    KT와 신한은행이 손잡고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신규 사업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KT는 8일 서울 광화문 이스트 빌딩에서 신한은행과 이같은 내용의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KT와 신한은행은 새롭게 진행하는 금융, 공공 분야의 신규 사업에는 'KT 네트워크 블록체인'이 활용될 예정이다. KT 네트워크 블록체인은 KT가 전국에 구축한 초고속 네트워크에 블록체인을 결합한 장비를 구축해 정보의 보안과 신뢰를 강화하는 기술이다.

    양사는 최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방자치단체 별로 도입하고 있는 지역상품권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는 사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한다. KT는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 개발과 네트워크 인프라 분야를 담당하고 신한은행은 플랫폼을 활용한 금융 서비스와 플랫폼 내 결제 및 정산 기능의 개발을 맡게 된다.

    2015년부터 블록체인 기술 연구개발 전담조직을 운영하고 있는 KT는 초당 10만 개의 거래가 1초 만에 진행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내년까지 개발해 각종 금융 서비스에 이를 적용할 계획이다.

    신한은행도 블록체인을 디지털 뱅킹의 핵심 기술로 인식하고 자체적으로 '블록체인 랩'을 운영중이다. 해외송금, 무역금융, 거래 인증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는 것을 점진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KT 플랫폼서비스기획담당 김학준 상무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KT 블록체인 기술을 금융 분야에 적용해 다양한 실증 사업을 만들 계획"이라며 "이는 블록체인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 장현기 본부장은 "KT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금융과 ICT 영역의 융합이 용이하고 실질적인 서비스가 가능한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양사가발전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