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석탄 밀반입 관련 美 정부 항의 전혀 없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靑 "석탄 밀반입 관련 美 정부 항의 전혀 없어"

    뉴스듣기

    북한산 석탄 반입 관세청 조사 중…논란확산에 불편한 심기
    윤영찬 "볼튼, 정의용 석탄 관련 통화는 통상적 대화"

    (사진=자료사진)
    청와대는 8일 북한산 석탄이 러시아산으로 둔갑해 국내에 밀반입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대북제재의 주체인 미국이 우리 정부에 대해 클레임(항의)을 건 적이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이 클레임을 걸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이 문제와 관련해 미 국무부는 '한국 정부를 깊이 신뢰한다'는 논평을 발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한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문의 해상 이행에 있어 충실하고 신뢰할 수 있는 동반자"라고 말한 국무부 대변인실 논평을 소개하기도 했다.

    김 대변인은 "이 문제에 대해서 문제를 삼는다면 가장 문제를 삼아야할 미국이 신뢰를 표하는 데 우리 언론이 계속 부정적 보도를 내보내는 데 대해 이해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청와대는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7일(현지시간) 폭스 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통화를 하고 북한산 석탄의 한국 밀반입 의혹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도 통상적인 의견 교환이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볼튼 보좌관이 정의용 안보실장과 북한산 석탄 반입의혹 수사에 대해 협의했다'고 밝힌 부분은 통상적인 한미 NSC간 조율 과정에서 오고간 것"이라며 "정 실장은 지난주와 이번주 지속적으로 볼튼 보좌관과 한반도 평화정착과 비핵화를 주제로 다양한 협의를 상시적으로 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의 이같은 대응은 북한산 석탄 반입 의혹에 대해 관세청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미국과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을 우리 정부가 정면으로 위반했다는 잇달은 문제제기가 향후 남북관계 복원과 북미관계 발전에 도움이 안 된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