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 "반도체 등 160억 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23일부터 25% 관세부과"(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미 "반도체 등 160억 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23일부터 25% 관세부과"(종합)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160억 달러(약 18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 제품에 대해 오는 23일부터 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USTR은 7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 기술과 지식재산권을 침해한 중국의 불공정 거래 관행에 대해 무역법 301조에 따라 23일부터 관세를 부과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이 지난달 6일 34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부과한 25% 관세에 대해 중국 정부가 같은 규모의 보복관세로 대응하자 나온 2단계 조치다.

    USTR은 "관세 부과 대상 품목에는 미국이 앞서 발표한 284개 품목 중 279개가 포함됐다"며 "이같은 관세 조치는 곧 연방 관보를 통해 공식적으로 통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세부과 대상은 그동안 USTR이 중국의 첨단 제조업 육성정책인 '중국제조 2025' 수혜 품목으로 지목해온 제품들로, 반도체와 관련 장비 등 전자, 플라스틱, 철도차량 등 철도 장비, 화학, 오토바이, 전기모터, 증기터빈 등이 포함됐다.

    특히 반도체는 시진핑 정부가 '반도체 굴기(堀起)'를 추진하며 대대적으로 지원했던 분야로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미 반도체산업협회(SIA)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이 중국에서 수입한 반도체와 관련 제품 규모는 25억달러에 이른다.

    추가 관세부과를 계기로 미·중 간 무역갈등은 한층 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정부는 2천억 달러 어치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다음달 5일 의견수렴 기간을 마치면 부과될 수 있다.

    중국은 이에 맞서 600억달러 규모 미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를 25%, 20%, 10%, 5%로 차별화해 부과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