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교부, '리비아 납치' 백주현 전 대사 특사로 파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외교부, '리비아 납치' 백주현 전 대사 특사로 파견

    뉴스듣기

    금주 내로 리비아에 파견…주재국 고위 인사와 업무협의 등 세부사항 논의

    (사진=페이스북 캡처)
    리비아에서 발생한 우리 국민 1명이 피랍된 사건과 관련해 외교부 장관 특사로 백주현 전 카자흐스탄 대사가 파견된다.

    외교부 당국자는 8일 "재외동포영사국장을 역임하고 납치 사건 해결에 많은 경험을 갖고 있는 백주현 전 대사를 금주 내로 리비아에 파견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주재국 고위 인사와 업무 협의를 통해 사건의 조속한 해결을 위한 세부 사항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 전 대사(외시 19회)는 주(駐)러시아 참사관, 유럽국 심의관, 재외동포영사국장, 주카자흐스탄 대사, 주휴스턴 총영사 등을 역임했으며, 특히 재외동포영사국장 재직 시절 '삼호드림호'(2010년), '삼호주얼리호'(2011년) 등 피랍 사건 해결에 힘썼다.

    이 당국자는 "리비아 정부가 이 사건과 관련해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노력해 왔고 지난번 한-리비아 외교장관 통화를 통해서도 리비아 정부의 전폭적인 노력을 재차 확인했다"면서 정부가 피랍 사건 해결을 위해 리비아 정부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함께 납치 피해자가 발생한 필리핀 정부와도 정보를 교류하는 한편 향후 대응방향에 대해서도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납치 세력의 정체나 납치 동기, 인질들의 위치 등 세부사항은 납치 국민의 안전 등을 이유로 설명하지 않았다.

    앞서 지난달 6일 리비아 서부 하사와나의 대수로 사업장에서 우리 국민 1명과 필리핀인 3명이 납치됐으며, 지난 1일 납치 피해자들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도 공개됐다. 정부는 비상대응 체제를 유지하며 조속한 사건 해결에 힘써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