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학평론가 황현산 교수 별세…향년 73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문학평론가 황현산 교수 별세…향년 73세

    뉴스듣기

    문학평론가 황현산 교수.
    문학평론가 황현산 고려대 명예교수(73)가 지병인 담낭(쓸개)암으로 8일 별세했다. 향년 73세.

    고인은 고려대 불어불문학과를 졸업,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경남대·강원대 교수를 거쳐 1993년부터 2010년까지 고려대 불어불문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한국번역비평학회장, 미당문학상 심사위원 등을 역임했다.

    고인은 2017년 11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으로 취임했으나, 담낭암이 발견돼 4개월 만에 자진 사퇴했다.

    사퇴 후 항암 치료에 전념했으나 최근 병세가 급격히 나빠졌다.

    그는 2015년 담도암 진단을 받아 한 달 반가량 병원에 입원한 바 있다.

    그는 대중적인 인기를 누린 산문집 '밤이 선생이다'를 비롯해 '얼굴없는 희망', '말과 시간의 깊이' 등 다수의 책을 쓰고 번역 작업을 했다.

    빈소는 고대 안암병원 장례식장 205호(8일) 301호(9일부터). 발인은 10일 오전 10시.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