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교부 "'북한산 석탄' 의혹 진룽호, 안보리 결의 위반혐의 없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외교부 "'북한산 석탄' 의혹 진룽호, 안보리 결의 위반혐의 없어"

    뉴스듣기

    과거 북한산 석탄 국내 반입 의혹에 대해서는 관계기관에서 조사 중

    북한산 석탄을 운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진룽(Jin Long)호가 포항항에 정박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외교부는 7일 "관계기관의 선박 검색 결과 안보리 결의 위반 혐의는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외교부 정례브리핑에서 "진룽호는 이번에 러시아산 석탄을 적재하고 들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과거 북한산 석탄 국내 반입 의혹과 관련해 관계기관에서 전반적으로 조사가 진행 중이며, 조사 결과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노 대변인은 "이번에 들어왔을 때는 안보리 결의 위반 혐의가 발견된 게 없다. 과거의 행적에 대해선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석탄이 북한산인지 러시아산인지 어떻게 바로 알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관련 문서가 있을 것이다"라면서 "그런 문서를 통해 1차 확인을 했고, 그래서 아직은 혐의가 발견된 게 없다고 한 것"이라고 답했다.

    또 서류 위조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런 상황에 대해서 예단해서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