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 이란제재, 연말 국제유가 배럴당 90달러까지 오를 수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미 이란제재, 연말 국제유가 배럴당 90달러까지 오를 수도"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국제유가가 미국의 대이란 제재로 연말에 배럴당 9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에너지애스펙츠의 수석 석유 애널리스트 암리타 센은 6일(현지시간) 미국 CNBC 방송에 출연해 이란 제재로 "시장에서 중대한 공급 부족 사태가 올 수 있고 이는 유가 상승을 뜻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말에 가격이 80달러를 훌쩍 넘을 위험이 크며 심지어 90달러대까지 진입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날 글로벌 벤치마크인 브렌트유 선물은 배럴당 73.75달러로 0.7% 올랐고,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은 69.01달러로 0.8% 상승했다.

    이는 미국의 이란 제재 부활과 함께 사우디아라비아 원유 생산량이 줄었다는 보도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모건스탠리는 미국의 이란 제재로 이란의 원유 생산이 4분기에 하루 100만배럴 넘게 줄어 270만배럴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또 뱅크오브 아메리카 메릴린치는 지난달 말 리서치 노트에서 하루 100만배럴의 공급 차질이 브렌트유 가격을 17달러 정도 올릴 것으로 봤다.

    CNBC는 투자자들이 이란 원유 수출 감소라는 유가 강세 요인과 다른 주요 산유국의 생산량 증가라는 약세 요인을 놓고 저울질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사우디의 산유량이 늘어날 것이라는 시장의 전망과 달리 7월 생산량이 감소했다면서 "사우디가 예상만큼 생산하지 못한다면 가격에 상향 압력이 가해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