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 총리 "BMW 뒤늦은 사과, 이런식으로 매듭 못지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행정(총리실)

    이 총리 "BMW 뒤늦은 사과, 이런식으로 매듭 못지어"

    뉴스듣기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이낙연 국무총리는 잇따른 BMW 자동차 화재 사고와 관련해 "BMW의 뒤늦은 사과와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결함이 화재원인이라는 거듭된 발표는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다"며 "BMW 문제가 이런 식으로 매듭지어질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낙연 총리는 7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BMW의 자발적 리콜과 국토교통부의 운행자제 권고 같은 기존의 대처가 미온적이고 느슨하지 않았느냐는 등 여러 비판이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 총리는 국토부에 대해서도 "대처방식을 재검토해서 국민이 납득하실 만한 사후조치를 취해 주기 바란다"며 "법령의 제약이 있더라도 행정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은 다 해야 한다. 동시에 법령의 미비는 차제에 보완하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어 폭염피해에 따른 농수축산물 가격안정화 방안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이 총리는 "사람도 힘들지만, 가축과 어류와 농작물도 시들고 죽어가는데, 더위가 길어질수록 농축수산물 가격은 더 크게 솟아오를 것"이라며 "농축수산물의 수급과 가격의 안정을 유지하지 못하면 당장 국민께 고통을 드릴뿐만 아니라, 추석물가에까지 영향을 줄 우려도 있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이 총리는 "이달부터 커피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 등에서 1회용 플라스틱 컵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단속하고 있다"며 "이제는 1회용품과 플라스틱 과다 사용에 따른 환경피해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어 국민들께서 다소 불편하시더라도 1회용품 사용 줄이기에 동참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1회용 컵이나 비닐봉투 수요가 줄면 그 생산업체들은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며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부처는 이들 업체의 애로를 살피며 필요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공정거래위원회 전직 위원장과 부위원장 구속과 관련해 "비록 과거 정부에서 생긴 일이지만, 가장 공정하고 스스로에게도 엄정해야 할 기관에서 스스로의 영향력을 이용해서 이런 일을 오랫동안 자행했다는 점에서 국민의 분노와 허탈은 매우 클 수 밖에 없다"며 "퇴직자 취업제한제도 전반을 점검해서 이른바 경력세탁 등 현행제도의 허점을 메울 개선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