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정석×윤아 뭉친 재난영화 '엑시트' 크랭크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조정석×윤아 뭉친 재난영화 '엑시트' 크랭크인

    뉴스듣기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조정석과 소녀시대 멤버 윤아의 재난 액션 영화 '엑시트'(가제·이상근 감독)가 지난 4일 전격 크랭크인했다.

    조정석은 '엑시트'에서 몇 년째 취업에 번번이 실패하며 온 가족의 구박을 한 몸에 받고 사는 청년백수 용남 역을 맡아 실감나는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스크린, 브라운관, 무대를 종횡무진 달리는 조정석의 새로운 액션 연기가 기대를 자아낸다. 윤아는 용남 어머니의 칠순 잔치가 열리는 컨벤션 홀의 부지점장 의주 역을 맡았다. 의주는 대학 졸업 후 우연히 다시 만난 동아리 선배 용남과 '역대급 재난'이라는 상황에 처한다.

    용남의 든든한 어머니 현옥 역에는 배우 고두심이, 급한 성격 빼고 다 괜찮은 아버지 장수 역에는 박인환이 합류해 영화에 매력을 더한다. 배우 김지영은 용남의 터프한 첫째 누나 정현 역으로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조정석은 "'엑시트'가 촬영을 시작한다고 하니, 정말 꿈만 같다. 제작진의 새로운 도전이 빛날 수 있도록 열심히 촬영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윤아는 "조정석 배우와 함께 액션 콤비로 호흡을 맞추게 돼 무척 설레고 기대된다. 다들 사고 없이 건강하게 촬영했으면 좋겠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엑시트'는 청년백수가 어머니 칠순 잔치에서 우연히 만난 대학시절 동아리 후배와 함께, 원인 모를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해야 하는 비상 상황을 그린 재난 액션 영화다. 조정석, 임윤아, 고두심, 박인환, 김지영 등이 출연하며 이상근 감독의 첫 상업영화 데뷔작이다. 내년 여름 개봉 예정.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