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육사 34대 1, 공사 41대 1…사상 최고 입학 경쟁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육사 34대 1, 공사 41대 1…사상 최고 입학 경쟁률

    뉴스듣기

    해사 38.5대 1, 간호사 47.7대 1

    (사진=육군 제공/자료사진)
    내년도 육군사관학교와 공군사관학교의 생도 모집 경쟁률이 각각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7일 육군에 따르면 내년에 입학할 육사 생도 330명 모집에 1만1천281명이 지원해 사상 최고인 34.2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육사 경쟁률은 2014년 18.6대 1, 2015년 22대 1, 2016년 31.2대 1, 2017년 32.8대 1 등으로 꾸준히 높아졌다.

    육사는 이날 1차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으로 결과는 원서접수 사이트인 유웨이어플라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차 시험은 오는 23∼28일 사이에 진행된다. 개인별로 1박 2일 간 신체검사, 체력검정, 면접시험 등이 치러진다.

    공사도 내년에 입학할 생도 205명 모집에 8천469명이 지원해 41.3대 1의 역대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남성(185명)이 34.8대 1, 여성(20명)이 101.7대 1의 경쟁률로, 1996년 여성 생도 모집이래 처음으로 경쟁률이 100대 1을 넘어섰다.

    1차 시험 합격자는 이날 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되며, 신체검사와 논술 등이 진행되는 2차 시험은 20일부터 9월 29일까지 조별로 1박 2일 일정으로 치러진다.

    해군사관학교는 내년에 입학할 생도 170명 모집에 6천537명이 지원해 38.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역대 최고였던 올해 경쟁률(39대 1)보다는 약간 낮아졌다.

    1차 합격자는 이날 해사 홈페이지에 공개되며 신체검사와 면접 등 2차 시험은 22일부터 9월 중순까지 조별로 나눠 치러진다.

    국군간호사관학교는 내년에 입학할 생도 90명 모집에 4천292명이 지원해 사관학교 중에서 가장 높은 47.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 경쟁률(50대 1)보다는 소폭 낮아졌다.

    각 군 사관학교 경쟁률이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은 심각한 취업난 속에 졸업과 동시에 임관하는 군 간부가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직장으로 주목을 받는 것으로 풀이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