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관영 "특활비 폐지가 최종 당론, 일체 수령치 않을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김관영 "특활비 폐지가 최종 당론, 일체 수령치 않을 것"

    뉴스듣기

    “7월 1일 수령분 반납…민주‧한국도 폐지 동참 설득할 것”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7일 "앞으로 그 어떤 형태와 명목의 특활비(특수활동비)도 일체 수령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이 특활비 폐지를 얘기했고 기수령한 특활비를 전부 반납하셨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노 전 의원에 대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겠다는 뜻"이라고 평가한 데 이어, 특활비 폐지가 바른미래당의 '최종적 입장'이라고 했다.

    그는 "국회에서 특활비 문제가 불거진 것이 제가 원내대표에 취임한 이후인 지난 7월 3일이었다"면서 "그 직전인 7월 1일에 7월분 특활비 일부를 원내대표단에서 수령했었음을 말씀드리고, 이 돈 역시 전액 반납하겠다"고 했다.

    이어 "여야 간 특활비 개선과 관련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특활비 폐지를 당론으로 추진하고 있는 유일한 원내교섭단체로서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제도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거대 양당을 설득해 내겠다"고 말했다. 그는 참여연대가 국회 특활비를 공개한 직후인 지난달 6일 특활비 폐지 당론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