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뉴캐슬, 베네수엘라 공격수 론돈에 등 번호 9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뉴캐슬, 베네수엘라 공격수 론돈에 등 번호 9번

    뉴스듣기

    2부 강등된 웨스트브롬과 드와이트 게일 맞임대 성사

    뉴캐슬은 2부리그로 강등된 웨스트브로미치의 공격수 살로몬 론돈을 1년간 임대했다. 대신 드와이트 게일을 웨스트브로미치로 1년간 임대보냈다.(사진=뉴캐슬 유나이티드 공식 트위터 갈무리)
    결국 뉴캐슬이 베네수엘라 출신 공격수 살로몬 론돈을 품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뉴캐슬 유나이티드는 7일(한국시각) 2부리그 챔피언십으로 강등된 웨스트브로미치 알비온에서 활약하던 공격수 살로몬 론돈의 임대영입을 발표했다.

    베네수엘라 국가대표 공격수 론돈은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7골을 넣는 등 꾸준한 활약을 선보인 공격수다. 뉴캐슬은 완전 이적이 아닌 드와이트 게일과 1시즌을 맞바꾸는 방식으로 론돈을 데려왔다. 뉴캐슬에서의 등 번호는 9번이다.

    론돈은 골키퍼 마르틴 두브라브카, 미드필더 기성용, 수비수 파비앙 샤르, 공격수 무토 요시노리(이상 이적), 미드필더 케네디(임대)에 이어 2018~2019시즌을 대비해 뉴캐슬에 합류한 6번째 선수가 됐다.

    라파엘 베니테스 뉴캐슬 감독은 "론돈의 합류가 기쁘다"라며 "전방의 강화가 필요했다. 경험만큼 중요한 요소는 없다"고 스페인과 러시아, 잉글랜드 등 다양한 무대에서 경험을 쌓은 론돈의 합류를 기뻐했다.

    론돈의 뉴캐슬 임대 이적과 연계해 웨스트브로미치로 떠난 게일은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6골을 기록했다. 2016~2017시즌에는 챔피언십에서 23골을 터뜨리며 뉴캐슬의 승격을 이끌었던 주역이다.

    대런 무어 웨스트브로미치 감독도 "이번 임대는 두 클럽의 관심에 부합하는 결과"라며 "게일은 챔피언십에서 검증된 골잡이다. 빠르게 상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어 골을 넣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부푼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