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 작년 전기사용량 세계 7위…증가율은 OECD 2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한국, 작년 전기사용량 세계 7위…증가율은 OECD 2위

    뉴스듣기

    산업용 전력소비 비중 확대 "산업체 수요관리 효율화 필요"

    지난해 우리나라의 전기 사용량이 전세계에서 7번째로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규모(국내총생산(GDP) 기준 세계 12위)와 인구(27위)에 비해 전기 사용이 상대적으로 많았던 셈으로, 특히 증가율은 선진국 진영에서 2번째로 높아 사실상 '전기 과소비국'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7일 유럽계 에너지 분야 전문 컨설팅업체인 '에너데이터'(Enerdata)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지난해 전력 소비량은 총 534TWh(테라와트시)로, 전년(522TWh)에 비해 2.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력 소비량 1위는 중국으로, 우리나라의 10배 이상인 5683TWh에 달했다. 이어 미국(3808TWh)과 인도(1156TWh), 일본(119TWh), 러시아(889TWh), 캐나다(572TWh) 등이 우리나라보다 많았다.

    우리나라의 전력 소비량 순위는 2015년 9위에서 2016년 8위에 이어 작년 7위로 한 단계씩 올랐고, 6위인 캐나다와 근소한 격차를 보이고 있어 올해 추가 상승 가능성도 있다.

    특히 전력 소비량의 증가세는 전세계 주요 국가들 가운데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000년 이후 17년간 연평균 전력 소비량 증가율은 4.3%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서는 터키(5.5%)에 이어 2위였다. 전세계로 범위를 넓히면 15위에 랭크됐다.

    같은 기간 중국이 연평균 9.9%의 증가율을 기록하면서 1위에 올랐고, 아랍에미리트(UAE)(7.0%)와 인도(6.8%) 등이 상위권이었으나 이들은 대체로 경제성장 속도가 빠른 아랍권 및 개발도상국이었다.

    미국(0.3%)과 일본·독일(각 0.3%), 영국(-0.6%) 등 주요 선진국은 거의 변화가 없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우리나라는 상당히 높은 증가율을 기록한 셈이다.

    이처럼 우리나라의 전기 사용량이 비교적 높은 증가율을 이어가는 것은 철강과 석유화학, 반도체 등 전기를 많이 쓰는 산업의 비중이 크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 10년간 주택용과 일반용(상업용) 전기 소비는 완만한 증가세를 보였으나 산업용의 증가율이 두드러졌다"면서 "이에 따라 전체 전력 소비량에서 차지하는 산업용 비중도 지난해 56%로, 절반 이상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최근 폭염으로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폐지를 놓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며 "전기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산업체를 대상으로 하는 수요관리(DR) 운용을 더 효율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