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로하니 이란 대통령 "美 제재하면서 대화 주장은 무의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유럽/러시아

    로하니 이란 대통령 "美 제재하면서 대화 주장은 무의미"

    뉴스듣기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7일부터 재개되는 미국의 대이란 경제·금융 제재에 국민이 단결해 맞서면 위기를 헤쳐나갈 수 있다며 대국민 호소에 나섰다.

    그러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해 제재하면서 대화하자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비판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밤 국영방송에 출연해 "어려운 제재의 길을 뚫고 나가 미국을 후회하게 할 수 있도록 정부를 지지하고 신뢰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제재 복원에도 이란 경제가 악화하지 않을 뿐 아니라 유럽, 중국, 러시아를 비롯한 국제사회가 이란의 국익을 보장할 것이라면서 불안해진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정상회담과 관련해 "대화하자고 한 사람과 일방적으로 국제적 합의를 저버린 사람이 같은 인물"이라며 "이란 국민과 어린이를 겨냥해 제재하면서 동시에 대화한다는 것은 상충하고 무의미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화하겠다는 말로는 부족하고 정직과 신뢰가 핵심이자 기본"이라며 "미국 현 정부는 제 발로 협상장을 나가버리고 지금 이란 국민을 대적하고 있다"며 "정직이란 게 그들에게 있다면 이란은 협상을 언제든지 환영한다"고 밝혔다.

    로하니 대통령은 또 트럼프 대통령의 핵합의 탈퇴는 "우리를 자극해 적대 정책의 명분을 찾으려는 게 주된 목표였고 미국의 중간선거와도 관련됐다"고 주장했다.

    이란이 처한 경제난에 대해선 "새로운 정책을 마련하겠다"면서 "이란 국민이 삶에 필요한 기본 물품이 부족하지 않도록 처음부터 끝까지 관리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미국이 1단계 제재를 복원하자 유럽이 이란과 사업하는 기업을 보호하겠다는 뜻을 단호하게 밝혔다"면서 "특히 중국과 러시아는 유럽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이란과 관계가 두텁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