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페북 메신저로 은행잔고 본다…美은행에 금융정보 공유요청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Tech

    페북 메신저로 은행잔고 본다…美은행에 금융정보 공유요청

    뉴스듣기

    페이스북 "고객 정보보안 최우선"…일부 은행은 보안문제로 논의접어

    (사진=연합뉴스)
    페이스북이 '페이스북 메신저'에 이용자들이 자신의 금융정보를 열람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 제공을 추진하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페이스북이 이를 위해 JP모건체이스나 웰스파고, 씨티은행 등 미국의 대형 은행들에 고객의 금융정보 공유를 요청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페이스북은 금융사들이 보유한 금융정보를 페이스북 메신저에 탑재, 메신저 이용자들이 자신의 은행계좌 잔고 등을 열람할 수 있도록 하고 금융사기 경고 메시지 발신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구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은 또 은행들에 페이스북 메신저 이용자들의 직불카드 및 신용카드 사용 관련 정보공유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페이스북은 최근 페이스북 메신저 적극 이용자가 한 달에 약 13억 명에 이른다고 밝힌 바 있다.

    엘리자베스 다이애나 페이스북 대변인은 "많은 온라인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우리는 고객들의 상거래 경험을 어떻게 개선할 수 있을지에 대해 금융기관들과 일상적으로 얘기해오고 있다"면서 "이런 노력에서 고객정보 보안이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용자의 금융정보를 광고에 활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페이스북의 이용자 정보 누출 논란을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페이스북은 데이터 회사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가 이용자 수천만 명의 개인정보를 미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후보 캠프에 전달한 사실이 폭로돼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가 미 의회 상하원 청문회에 불려 나가는 등 곤욕을 치렀다.

    미 CNBC는 페이스북 메신저의 이용자 금융정보 탑재 추진에 "페이스북이 고객정보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싸우고 있는 민감한 시기에 나온 것"이라고 평가했다.

    페이스북과 은행 간의 고객 정보공유 논의에서 "정보 보안이 최대 걸림돌"이라면서 한 대형 은행은 이런 문제 때문에 페이스북과의 논의를 접었다고 WSJ은 전했다.
    또 은행들은 자신들의 자산인 고객 정보를 페이스북과 같은 제3자와 공유하는 것을 주저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구글과 아마존도 각각 자신들의 인공지능(AI) 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와 '알렉사'를 통해 이용자들의 금융정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금융사들에 정보공유 요청을 해왔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