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종문화회관 드가 대규모 전시, 개막 이틀 앞두고 취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세종문화회관 드가 대규모 전시, 개막 이틀 앞두고 취소

    뉴스듣기

    전시기획사, 작품 운송 연기로 취소…"크라우드펀딩 투자자 등에 환불"

    8일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개막할 예정이던 프랑스 인상주의 화가 에드가르 드가(1834∼1917) 블록버스터급 전시가 개막 이틀을 앞두고 취소됐다.

    세종문화회관은 6일 "세종미술관에서 예정된 '드가: 새로운 시각' 전이 이번 전시를 주관한 (주)이타의 갑작스러운 전시 취소 통보로 취소됐다"라면서 "전시를 기다려준 모든 분에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세종문화회관은 개관 40주년을 맞아 국내 기획사인 (주)이타, 2016년 10월 대규모 드가 전시를 개최한 미국 휴스턴미술관과 함께 이번 전시를 준비했다.

    '벨렐리 가족' '카페에서' '14살의 어린 발레리나' '스타' 등 드가 화업 30여 년을 아우르는 회화, 사진, 조각 100여 점을 소개하는 블록버스터급 전시였다.

    애초 이 전시는 7월 17일 개막하려 했지만, 올봄 한반도 정세가 요동치는 가운데 프랑스 당국의 전시허가 입장 번복으로 8월 8일로 개막이 3주가량 미뤄졌다.

    전시 일정이 축소된 가운데 드가 작품은 지난달 30일 국내에 입고 완료를 목표로 했으나, 전시 개막이 코앞인데도 작품이 도착하지 않는 상황이 벌어졌다.

    (주)이타는 해외 미술관과 컬렉터들한테서 작품을 수집하는 이번 전시 파트너로부터 8월 3∼5일 작품들이 국내에 도착할 수 있다는 내용을 지난달 29일 통보받았기는 했지만, 이후 이 일정 또한 맞추기 어렵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결국 전시 취소 결정을 내렸다.

    이타의 윤상진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르세 미술관 등 전 세계 11개 기관에서 드가 작품을 다시 모으는 과정이 쉽지 않았고, 한반도 상황(급변)도 큰 데미지를 줬다"고 밝혔다.

    윤 대표는 "작품대여료·운송비·보험료 등 막대한 돈을 부담해야 하는 상황에서 이미 한 차례 연기한 전시가 혹시라도 더 늦어졌다가는 더 큰 손해를 볼 수 있겠다는 판단에 지난 주말 어렵게 전시 취소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크라우드펀딩 플랫폼과 함께 펀딩 프로젝트를 진행한 (주) 이타는 투자자들에게 양해 이메일을 보내고 환불 등의 조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세종문화회관 또한 드가전 티켓이 포함된 전시·공연 패키지를 구매한 관람객들을 상대로 전시 취소 사실을 알리고, 환불 등 대책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이와 함께 10월 21일까지 예정된 드가전 공백을 메울 방안을 논의 중이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