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다녀가요] 데뷔 직후 BTS·빌보드 언급…'패기甲' 신인 디크런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스페셜 다녀가요

    [다녀가요] 데뷔 직후 BTS·빌보드 언급…'패기甲' 신인 디크런치

    뉴스듣기

    "방탄소년단 선배들처럼 빌보드에 진입하겠다!"

    패기가 넘친다. 신인 보이그룹 디크런치(D-CRUNCH)가 "다이아몬드를 부서뜨릴 만큼의 강력한 퍼포먼스와 음악적 파급력을 갖춘 팀으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를 품고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졌다.

    현욱, 현호, 현우, 현오, O.V, 민혁, 찬영, 딜란, 정승으로 구성된 9인조 보이그룹인 디크런치는 패기만 넘치는 게 아니라 실력도 갖췄다. 디크런치는 작곡, 작사, 랩 메이킹은 물론 안무 창작까지 가능한 '자체 제작돌'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모은다.

    6일 오후 4시 서울 중구 신세계 메사홀에서 디크런치의 데뷔 싱글 '0806'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특수 기동대를 연상케 하는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오른 디크런치는 이날 타이틀곡 '팰리스'(PALACE)를 강렬한 퍼포먼스와 함께 선보였으며, 곧바로 소년미가 느껴지는 수록곡 '아이 원트'(I Want)로 180도 다른 반전 매력을 드러내 이목을 끌었다.

    무대를 마친 이후에는 디크런치라는 팀을 본격적으로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우선 팀명에 대해선 "'다이아몬드-크런치'(DIAMOND-CRUNCH)의 줄임말"이라며 "세상에서 가장 단단한 물체인 다이아몬드를 부서뜨릴 만큼의 강력한 퍼포먼스와 음악적 파급력을 가진 팀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힙합기동대', '힙합 갱스터' 등 팀명 후보가 굉장히 많았다"면서 "한창 팀명에 대한 고민하던 깊어지던 와중에 이름보다는 앞으로 나아가는 행보가 더 중요하다는 판단에 가장 처음 떠올렸던 디크런치로 팀명을 결정했다. 저희와 잘 어울리는 팀명인 것 같아 무척 만족스럽다"고 했다.

    드림티엔터테인먼트 재직 당시 걸그룹 걸스데이를 키워낸 이종석 대표가 제작한 팀인 디크런치는 작사, 작곡은 물론 안무 창작까지 가능한 실력파 그룹이다. 이달 초에는 일부 멤버가 유닛 '급식단'으로 먼저 실력을 뽐내며 정식 데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데뷔 싱글에 수록된 2곡 역시 모두 멤버들이 직접 작업한 곡이다. 맴버 O.V , 현욱 , 현오 등 3명이 작곡팀 'G.I.G'로 뭉쳐 데뷔 싱글 작업 선봉에 섰다. 수록곡 중 타이틀곡 '팰리스'는 세상에 첫발을 내딛는 두려움, 떨림 속에서 꿈을 향해 함께 달려가는 디크런치의 목표, 인내, 희망을 담은 곡이다.

    디크런치는 "'힙합 그룹'이라는 정체성을 알리기 위해 강렬한 느낌의 데뷔 싱글의 타이틀곡으로 택했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자체 제작돌'이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데뷔한만큼 부담감이 없다면 거짓말이다. 지금 당장은 유명작곡가 분들의 곡보다 좋지 않을 수도 있지만 앞으로 점차 성장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무대 의상에 대해선 "더워보이시겠지만 생각보다 그렇게 덥지 않다. 멤버들 모두 땀이 많은 편인데 통풍도 잘 된다"며 웃었다. 타이틀곡 무대를 소화하던 중 신발이 벗겨져 고충을 겪은 딜란은 "신발이 벗겨지자마자 여기서 멈추면 절대 안 된다는 생각이 들었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 무대를 꾸몄다"고 말하며 패기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타이틀곡 못지않게 활동 각오 멘트도 강렬했다. 디크런치는 목표를 묻는 말에 "빌보드 진입, 대상 등 큰 꿈을 품고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롤모델로는 현재 가장 큰 사랑을 받고 있는 K팝 그룹인 방탄소년단을 꼽으며 "방탄소년단 선배처럼 힙합 아이돌이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데뷔해 모두가 존경하는 팀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밝혔다. 자신들만의 강점은 작사, 작곡, 안무 창작이 모두 가능한 '자체 제작돌'이라는 점이라며 "'다 같이 이루어내는 아이돌'이라는 의미에서 '다이아돌'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고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