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골든벨' 제작진, "모자이크 검열? 공영방송 원칙 지킨 것"(전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골든벨' 제작진, "모자이크 검열? 공영방송 원칙 지킨 것"(전문)

    뉴스듣기

    "청소년 출연자가 이슈 다툼에 휘말려 입게 될 피해도 우려"
    "해당 학생에 대한 공격, 건강한 토론 영역에서 해결되길"

    상단에 KBS '도전! 골든벨'에서 모자이크 처리한 문구들. (사진=방송 캡처)
    KBS 퀴즈 프로그램 '도전! 골든벨' 제작진이 페미니즘 문구 검열 논란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도전! 골든벨' 제작진은 6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도전! 골든벨'은 퀴즈를 통해 청소년들의 재치와 생각을 알아보는 프로그램으로, 청소년들이 여러 분야에서 자신의 의견을 표현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옹호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하지만 공영방송은 '첨예하게 주장이 엇갈리는 정치적·종교적·문화적 이슈의 경우, 한 쪽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방송할 수 없다'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면서 "'청소년 출연자가 이러한 이슈 다툼에 휘말려 입게 될 피해'를 우려해, 항상 녹화 전에 출연자들에게 '프로그램 취지를 벗어나는 멘트는 자제하라'고 사전 고지해 왔다. 이런 원칙에 따라 8월 5일 방송분에서 최후의 1인 답판에 적힌 글 일부를 모자이크 처리했다"고 특정 단어들을 모자이크 처리해 방송에 내보낸 이유를 설명했다.

    해당 학생에 대한 인신공격, 신상털이 등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해당 학생이 작성한 글, 사진, 개인정보 등이 온라인 상에서 급속도로 퍼지고 있어 학생에게 피해가 우려된다. 이 또한 건강한 토론의 영역에서 해결되기를 진심으로 원한다"고 덧붙였다.

    '도전! 골든벨'은 지난 5일 방송에서 출연 학생의 정답판에 적힌 '동일 범죄, 동일 처벌', '낙태죄 폐지' 등 문구를 모자이크 처리하며 검열 논란에 휘말렸다. 해당 단어들은 최근 활발하게 논의되고 있는 여성 인권 의제들이라 '공영방송이 페미니즘을 검열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졌다.

    이에 반발한 시청자들은 SNS 상에서 KBS 측의 모자이크 편집을 비판하며 '#골든벨_908회_모자이크_해명해'라는 해시태그 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다음은 KBS '도전! 골든벨' 제작진 입장 전문.

    도전 골든벨은 퀴즈를 통해 청소년들의 재치와 생각을 알아보는 프로그램으로, 청소년들이 여러 분야에서 자신의 의견을 표현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옹호합니다.

    하지만 공영방송은 '첨예하게 주장이 엇갈리는 정치적·종교적·문화적 이슈의 경우, 한 쪽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방송할 수 없다'는 원칙을 지켜야하고, '청소년 출연자가 이러한 이슈 다툼에 휘말려 입게 될 피해'를 우려하여, 항상 녹화 전에 출연자들에게 '프로그램 취지를 벗어나는 멘트는 자제하라'고 사전 고지해 왔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원칙에 따라 8월 5일 방송분에서 최후의 1인의 답판에 적힌 글 일부를 모자이크 처리하였습니다. 시청자 여러분의 이해를 구합니다.

    현재 해당 학생이 작성한 글, 사진, 개인정보 등이 온라인 상에서 급속도로 퍼지고 있어 해당 학생에게 피해가 우려됩니다. 이 또한 건강한 토론의 영역에서 해결되기를 진심으로 원합니다.

    그리고 이번 사례를 통해 청소년들의 다양한 생각을 어떻게 반영할 것인가에 대해 심도있게 고민해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