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류현진, 8일 또는 9일 재활 등판 예정…빅리그 복귀 가능성↑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류현진, 8일 또는 9일 재활 등판 예정…빅리그 복귀 가능성↑

    뉴스듣기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류현진.(사진=노컷뉴스DB)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LA 다저스)의 빅리그 복귀가 점차 가까워지고 있다.

    MLB닷컴은 6일(한국시간) "류현진이 8일 혹은 9일 산하 더블A 구단인 털사 드릴러스 소속으로 크리스티 훅스(휴스턴 애스트로스 산하)와 경기에 등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류현진은 6경기에서 3승 무패 평균자책점 2.12로 호투하며 올 시즌을 기분 좋게 시작했지만 지난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경기 도중 사타구니 통증을 호소했다.

    결국 경기 중 마운드를 내려간 류현진은 정밀 검사 결과 근육이 크게 손상됐다는 진단을 받고 6월 3일 60일짜리 부상자명단(DL)에 올랐다.

    쾌조의 컨디션을 보여주던 상황에서 갑작스럽게 찾아온 부상. 류현진은 마운드 복귀를 위해 재활에 힘을 쏟았다.

    류현진은 지난 3일 다저스 산하 싱글A 구단인 랜초쿠카몽가 퀘이크스 소속으로 부상 이후 첫 재활 등판을 소화했다. 4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해 순조로운 재활을 알렸다.

    류현진이 두 번째 재활 등판에서도 안정적인 투구를 보여준다면 그의 빅리그 복귀 시점 역시 앞당겨질 전망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