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국판 '복면가왕' 흥행 조짐 … 트레일러 영상 호응 폭발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미국판 '복면가왕' 흥행 조짐 … 트레일러 영상 호응 폭발적

    뉴스듣기

    공개 4일 만에 50만 조회수 돌파

    미국판 '복면가왕' 트레일러 영상 캡처. (사진=MBC 제공)
    MBC '복면가왕'을 리메이크한 미국 FOX TV '복면가왕(The Masked Singer)'의 첫 트레일러 영상이 공개 직후부터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6일 MBC 측에 따르면, 지난 2일 '2018 여름 TCA(텔레비전 비평가 협회)' 프레스 투어와 FOX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미국판 '복면가왕' 트레일러 영상은 4일 만에 약 50만 조회 수를 기록했다.

    해당 영상에는 각양각색의 화려한 코스튬으로 전신을 가린 복면 가수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사회자 닉 캐논, 패널로 참석하는 켄 정, 니콜 셰르징거, 로빈 시크, 제니 맥카시 그리고 객석의 열렬한 환호까지 엿볼 수 있어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증폭된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 반응 역시 뜨겁다.

    해외 네티즌들은 "원래 한국판 '복면가왕'을 좋아했기 때문에 미국판도 기대가 된다" "한국이 대단한 쇼를 가지고 있었던 것 같다. 미국에서도 대박날 것 같다" "이 영상을 보니 한국판 '복면가왕'도 보고 싶어졌다" "한국의 영향력이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특히 한국판 '복면가왕'의 복면보다 한층 화려해진 미국판 코스튬에 열광하는 네티즌이 많았다. 이들은 "판이 더 커진 것 같다. 분장이 너무 멋지다" "예능인지 디즈니 영화 실사판인지 모르겠다"며 눈과 귀를 모두 만족시킬 쇼의 탄생을 기대했다.

    지난 2015년 4월 정규 편성된 후 MBC 대표 예능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은 '복면가왕'은 앞서 태국, 중국, 인도 등 해외 7개국에도 포맷 수출된 바 있다.

    미국에 MBC 프로그램이 수출되어 제작, 방송되는 것은 '복면가왕'이 처음이며, 미국판 '복면가왕'은 오는 2019년 1월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