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새 감독 체제' 9월 A매치, 고양·부산서 개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새 감독 체제' 9월 A매치, 고양·부산서 개최

    뉴스듣기

    고양서는 4년, 부산은 14년 만에 A매치

    대한축구협회는 9월 7일 저녁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을 치른다. 4일 뒤에는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으로 이동해 칠레를 상대한다. 축구대표팀은 고양에서 4년 만에, 부산에서는 무려 14년 만에 A매치를 소화한다.(노컷뉴스DB)
    새로운 축구대표팀이 치를 9월 A매치는 고양과 부산에서 열린다.

    대한축구협회는 다음 달 코스타리카, 칠레와 A매치를 각각 고양종합운동장,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치른다고 6일 발표했다.

    현재 축구협회가 찾는 신임 축구대표팀 감독의 데뷔전으로 예고된 코스타리카전은 9월 7일 저녁 8시에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고양에서 열리는 A매치는 2014년 9월 30일 우루과이와 평가전(0-1패) 이후 4년 만이다.

    칠레전이 열릴 부산은 2004년 12월 19일 독일전(3-1승) 이후 무려 14년 만에 A매치를 개최한다. 경기 시간은 9월 11일 저녁 8시다.

    두 경기장은 그동안 축구대표팀이 주로 경기했던 도시, 그리고 축구전용경기장을 벗어난 곳이다. 고양과 부산 모두 육상트랙이 축구장과 함께 있는 종합경기장이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