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준표, 노회찬 자살 비판 "책임 회피"…정의당 '발끈'

뉴스듣기


국회(정당)

    홍준표, 노회찬 자살 비판 "책임 회피"…정의당 '발끈'

    뉴스듣기

    "자살 미화, 정상 아냐" VS "아파했을 뿐 미화 안 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사진=박종민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고인이 된 노회찬 전 정의당 원내대표를 비판해 정의당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홍 전 대표는 지난 28일 밤 자신의 SNS(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그 어떤 경우라도 자살이 미화되는 세상은 정상적인 사회가 아니다"라며 최근 애도 분위기를 문제 삼았다.

    그는 "잘못을 했으면 그에 상응하는 벌을 받아 들여야 하는 것이지 그것을 회피하기 위해서 자살을 택한다는 것은 또다른 책임회피에 불과하다"며 노 전 원내대표의 선택을 비판했다. 인터넷 댓글 여론 조작 혐의로 특검 수사 중인 드루킹(전 민주당원)으로부터 불법 자금을 받은 혐의에 대한 죗값을 치르는 대신 자살한 것은 옳지 않다는 지적이다.

    홍 전 대표는 "자살은 생명에 대한 또다른 범죄"라며 "사회 지도자급 인사들의 자살은 그래서 더욱 잘못된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수많은 막말의 어록을 남긴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국민들의 사랑을 받는 촌철살인 어록의 정치인 고 노회찬 원내대표의 마지막 가시는 길에 ‘자살을 미화하는 사회 풍토가 비정상’이라며 막말을 하나 더 얹었다"며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29일 논평을 통해 "그 누구도 고 노회찬 원내대표의 죽음을 미화하지 않았다"며 "죽음에 이르기 까지의 상황에 대해 공감하고 마음 아파했을뿐"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홍 전 대표를 겨냥, "사람의 처지를 생각할 줄 모르는 생각의 무능은 말하기의 무능을 낳고 행동의 무능을 낳는다"고 지적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