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2030년부터 '주4일 근무·3일 휴식' 도입 검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中, 2030년부터 '주4일 근무·3일 휴식' 도입 검토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중국이 2030년에는 한주에 4일만 일하는 '주4일 근무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14일 중국의 뉴스포털 써우후(搜狐) 보도에 따르면 중국사회과학원 산하의 재경전략연구원과 여유(관광)연구센터, 문헌출판사는 전날 베이징에서 공동으로 '레저 그린북:2017~2018년 중국 휴한(休閑.레저) 발전보고' 발표회와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사회과학원은 2030년부터 '주4일 근무, 3일 휴식제' 도입을 건의했다. 중국의 사회과학원은 중국 정부의 주요 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국책연구기관이다.

    그린북에 따르면 일하는 시간과 잠자는 시간을 뺀 중국인의 휴식시간은 지난해 하루평균 2.27 시간으로 3년 전의 2.55 시간에 비교하면 소폭 줄었다.

    이중 선전(深천<土+川>), 광저우(廣州), 상하이(上海), 베이징(北京)은 각각 1.94, 2.04, 2.14, 2.25 시간으로 일선 대도시일수록 거주민들이 여유가 없는 바쁜 삶을 살았다.

    하지만 미국과 독일, 영국 등 선진국들은 하루 평균 휴식시간이 대략 5시간으로 중국인들의 2배에 이른다고 그린북은 밝혔다.

    휴식시간 외에 유급휴가 제도가 아직 정착되지 않아, 중국인들의 휴식이 불균형적이고 자유롭지도 않다고 그린북은 지적했다.

    그린북은 중국과 선진국 간 격차가 있긴 하지만 미래에는 근접성을 보일 수 있다면서 2030년에는 주4일 근무가 가능하며, 하루 9시간을 일하게 되면 '주4일 36시간 근무제' 도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린북은 근무시간 단축은 노동생산성에 좌우된다면서 미국은 1965년부터 2015년까지 노동생산성을 5.34% 높이는 대신 근무시간을 1,979시간에서 1,786시간으로 연평균 0.2%씩 내렸다고 지적했다.

    그린북은 휴식제도 중장기 개혁방안으로 먼저 유급휴가를 정착시키고 춘제(春節·중국의 설)와 원소절(정월 대보름) 휴가 기간을 늘린 뒤 점진적으로 주4일 근무제도를 도입하는 3단계 전략이 바람직하다고 건의했다.

    그린북은 또 2025년부터 주4일 근무제를 경제가 발달한 동부의 일부 업종을 대상으로 도입한 뒤 점진적으로 범위를 넓혀 2030년부터 전국 단위에서 실시하는 방안을 건의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