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청주시, 답안 유출 파문 청주문화재단 쇄신 추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주

    청주시, 답안 유출 파문 청주문화재단 쇄신 추진

    뉴스듣기

    시장 특별지시 공문 하달, 시청 공무원 파견 등 조치

    (사진=자료사진)
    충북 청주시가 직원 채용 과정에서 답안 유출 사건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의 조직 안정화와 쇄신에 나서기로 했다.

    시는 14일 우선 재단 복무기강 확립을 위한 청주시장 특별지시 공문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또 빠른 시일 내에 임시 이사회를 열어 사건 경위를 보고하고 사후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이를 위해 시청 공무원을 재단에 파견하는 등 대책에 나설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재단의 직원 채용 과정에서 물의를 빚어 시민들에게 커다란 실망과 오점을 남긴 점에 대해 안타까움과 유감을 표시한다"며 "보다 철저한 지도 감독을 통해 조속한 시일 내에 재단 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청주시가 출자한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최근 직원을 채용하는 과정서 김호일 전 사무총장이 응시자 A씨에게 시험지와 답안을 유출한 사실이 드러나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앞서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도 성명을 통해 재발 방지를 위한 혁신안을 촉구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