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 ML 신기록!' 추신수, 푸홀스·보토 넘어섰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현 ML 신기록!' 추신수, 푸홀스·보토 넘어섰다

    뉴스듣기

    메이저리그 텍사스 추신수.(사진=노컷뉴스DB)
    '추추 트레인'의 위대한 질주가 마침내 메이저리그(MLB) 역사를 또 새로 썼다. 현역 메이저리거 최장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을 세웠다.

    추신수(36·텍사스)는 14일(한국 시각) 미국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MLB 볼티모어와 원정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회 좌전 안타를 때려냈다. 1회 삼진의 아쉬움을 곧바로 떨쳐냈다.

    49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었다. 이는 MLB 현역 선수 중 최장 기록이다. 2001년 앨버트 푸홀스(LA 에인절스)가 세인트루이스에서 세웠고, 2015년 조이 보토(신시내티)가 다시 도달한 48경기를 뛰어넘었다.

    추신수는 지난 5월 14일 휴스턴전을 시작으로 기록 행진을 벌이고 있다. 개인 최장 기록(35경기)을 훌쩍 넘었고, 스즈키 이치로가 2009년 시애틀에서 세운 아시아 MLB 최장 기록(43경기)도 경신했다.

    나아가 구단 단일 시즌 최장 기록도 경신했다. 1993년 훌리오 프랑코가 세웠던 46경기였다. 행진을 이어간 추신수는 마침내 MLB 현역 선수 최장이라는 금자탑까지 세웠다.

    1회 삼진을 당한 추신수는 두 번째 타석에서 출루에 성공했다. 볼티모어 우완 선발 알렉스 콥의 시속 140km 스플리터를 받아쳐 좌전 안타를 만들어냈다.

    특히 자신의 생일에 대기록을 수립해 기쁨이 더했다. 미국 시간으로 7월 13일 태어난 추신수에 대해 텍사스 구단은 공식 SNS에 "생일 축하해. 우리 출루머신"이라고 축하를 하더니 3회 안타 이후 '기록 달성'을 알리는 사진을 올렸다.

    대기록 달성 뒤에는 범타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5회 잘 맞은 공이 좌익수 정면으로 갔고, 7회에는 삼진을 당했다.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풀카운트에서 바깥쪽 공이 스트라이크가 되면서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판정에 불만을 드러내며 타석을 마무리했다.

    5타수 1안타로 경기를 마쳤고, 그의 시즌 타율은 0.290에서 0.289(343타수 99안타)로 조금 떨어졌다. 텍사스는 5 대 4로 이겨 3연패에서 벗어났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