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중소기업계 "최저임금 10.9% 인상, 심각한 분노와 허탈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중소기업계 "최저임금 10.9% 인상, 심각한 분노와 허탈감"

    뉴스듣기

    중소기업계는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0.9% 오른 시간당 8천350원으로 결정된 데 대해 "심각한 분노와 허탈감을 느낀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중소기업계는 14일 "경영계의 사업별 구분적용 주장도 받아들이지 않은 채 별다른 대안도 없이 최저임금을 추가로 인상한 것은 우리 사회의 열악한 업종과 취약계층의 일자리를 더욱 빼앗고 양극화를 심화시킬 우려가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소업계는 이어 이번 최저임금 결정은 실제 지급주체인 영세기업의 지불능력을 일체 고려하지 않은 결과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 영향근로자가 약 501만명, 25% 늘 것이며, 결국 현장에서는 업무 난이도와 수준에 상관없이 임금이 일률화되는 문제가 발생하고 이는 영세 중소제조업의 인력난을 더욱 가중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중소기업계는 실제 현장에서 인건비 부담과 인력난 등 여러 부작용을 짊어져야 하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해 정부가 실질적 부담경감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줄 것을 촉구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