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발암없는 멜로 주말극"…SBS '그녀말' 지각변동 일으킬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발암없는 멜로 주말극"…SBS '그녀말' 지각변동 일으킬까

    뉴스듣기

    가족드라마 대다수인 주말극 판도 바꾸는 것이 성공 관건
    남상미, "사람 냄새 나는 드라마"…김재원, "맑고 순수한 에너지 넘쳐"

    배우 김재원, 남상미가 1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새 주말드라마 '그녀로 말할것 같으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SBS 주말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이 가족 드라마가 아닌 미스터리 멜로로 주말극 판도에 승부수를 던진다.

    남상미는 위험에 빠져 성형수술로 얼굴을 완전히 뒤바꾼 미스터리한 여성 지은한 역을, 김재원은 삶의 무게에 짓눌린 성형외과 의사 한강우 역을 연기한다.

    성형수술로 엮이게 된 두 사람 사이에 싹트는 로맨스와 지은한의 미스터리한 과거를 추적하는 과정이 주된 스토리라인이다.

    남상미는 지난해 KBS 2TV 드라마 '김과장' 종영 이후 1년 6개월 만에 브라운관에 돌아왔다. 아무래도 전작이 높은 시청률을 자랑했던 드라마라 차기작에 대한 부담감이 있을 수도 있지만 고개를 저었다.

    그는 13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지금 현장은 마치 어제 찍었었던 현장처럼 너무 편하고 좋다. 좋은 스태프들과 그런 환경을 만나는 것 같아서 겸손하고 감사하게 지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전작에 대한 부담감보다는 하나의 작품에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이 될지 그런 점을 많이 생각하게 되더라. 나에게 좋은 에너지를 주는 작업인만큼, 시청자 분들에게도 그런 느낌을 주고 싶다"고 차기작으로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을 만난 심경을 이야기했다.

    스포일러 때문에 말할 수는 없지만 지은한이 보여줄 결정적인 장면과 액션 연기 등이 남상미를 이번 드라마로 이끌었다.

    남상미는 "지금은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아마 남상미가 저것 때문에 이 드라마를 선택했구나 알 수 있는 시점이 있을 거다. 배우들이 한 장면에 꽂혀서 작품 선택을 하기도 하는데 나 역시 그 장면의 감정을 한 번 연기해보고 싶다는 생각에 앞뒤 재지 않고 선택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또 액션 연기를 너무 하고 싶었는데 잠깐이지만 좀 해소가 됐다. 성형을 했다는 설정 때문에 붕대를 풀기 전까지는 계속 하고 있는데 하루종일 얼굴에 붙여 놓은 테이프를 촬영 끝나고 떼려면 너무 아프더라. 그래도 그런 드라마틱한 설정 덕분에 배우로 해볼 수 있는 게 많아서 촬영이 더 재밌고 풍성해지는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재원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다시 선한 역으로 돌아왔다.

    그는 "악역으로 몸이 힘들었는데 이번에는 내면을 치유할 수 있는 그런 역할인 것 같아서 너무 끌렸다"고 작품을 선택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남상미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남상미가 주는 에너지가 굉장히 좋다. 우울하거나 어두운 에너지가 아니라 보는 사람을 기분좋게 만드는 사람이다. 저절로 복이 들어올 것만 같은 복덩어리"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자 남상미 역시 "우리 두 사람 모두 웃음이 많아서 웃음을 참느라 바쁜 나날이다. 김재원이 밝은 성격이라 좋았다. 아무래도 멜로 때문에 러브라인이 있으니까 수월하게 잘 넘어갈 수 있는 것 같고, 감사한 마음이 좀 있다"고 화답했다.

    가족드라마로 대변되는 주말극 판도를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이 뒤바꿀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남상미와 김재원은 팔색조 매력을 갖춘 드라마의 중요한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남상미는 "미스터리 멜로라는 장르적인 성격도 있지만 사람 냄새가 나는 드라마"라면서 "스토리상 인간미가 느껴지는 그런 드라마가 아닌가 생각한다. 편하고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부분이 많다"라고 강조했다.

    김재원은 "이 드라마에 참여하는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다 맑고 순수한 사람들이다. 그냥 그 에너지가 주는 느낌 자체가 좋을 때가 있다. 중심을 잡고 있는 에너지가 있어 발암물질이 없는 드라마가 되지 않을까 싶다. 진입은 생각보다 쉽지만 나가는 길은 쉽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살기 위해 인생을 걸고 성형수술을 감행했지만, 수술 후유증으로 기억을 잃고만 한 여자가 조각난 기억의 퍼즐들을 맞추며 펼쳐가는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14일 오후 9시 5분 첫 방송.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