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진태 "김성태가 물러날 때까지 싸울 것"…의총 후폭풍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김진태 "김성태가 물러날 때까지 싸울 것"…의총 후폭풍

    뉴스듣기

    재선 7인 성명서 "김성태, 스스로 거취 정해야"…사퇴 촉구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노컷뉴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13일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물러날 때까지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친박(친박근혜)계로 분류되는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원내대표가 물러나지 않으면 당이 한 발짝도 움직일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의원총회에서 김 원내대표가 자신에게 사퇴를 요구한 심재철 의원을 향해 '누드사진 옹호건'과 '특수활동비' 등을 언급하는 등 격한 반응을 보인 데 따른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자신을 제지하는 함진규 정책위의장과 복당파인 권성동, 황영철 의원 등을 향해 욕설을 하며 몸싸움 직전까지 가는 장면을 연출하는 등 극도로 흥분한 모습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김 원내대표의 행동에 대해 "이제 의총장을 가기도 무섭다"며 "막장을 넘어 거의 엽기, 공포영화 수준이다. 거의 분노조절장애가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 부의장까지 지낸 선배 다선의원(심재철 의원)한테 누드사진이니, 특활비니 하는 것은 금도를 넘어선 것"이라며 "의원들의 여론이 아주 안 좋다"고 말했다.

    친박계 및 잔류파 의원들도 이날 성명서를 통해 김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김기선·김도읍·김진태·김태흠·박대출·이장우·정용기 의원 등 7명의 재선 의원은 성명서서에서 "더 이상 반민주적 폭주에 끌려갈 수 없다"며 "김 원내대표가 당의 자멸을 조장하기에까지 이른 상황에서 당장이라도 김 원내대표는 스스로 거취를 정해야만 할 것"이라고 사실상 사퇴를 요구했다.

    또 "의총을 거듭할수록 김 원내대표의 안하무인격인 독선과 오만 가득한 행태가 점입가경으로 치닫더니 결국 더 이상 두고만 볼 수 없는 참담한 지경에 이르렀다"며 "의총 막바지에 보여준 김 원내대표의 모습은 당 소속 의원들에게 끝도 없는 수치심과 절망감을 안겨줬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사진=윤창원 기자/노컷뉴스)
    한편,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쇄신과 변화를 거부하고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관계와 정략적 목적만을 위해 당내 갈등을 야기하는 모습 대해 국민들께 싸우는 모습 보이기 민망해 대응하지 않았는데, 기고만장한 모습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고 전면전을 선언했다.

    이어 "당 대표 권한대행이라서 말을 아끼고 가슴 속에 쌓아뒀는데, 그 사람들(친박계)한테는 오판을 한 것 같다"며 "과거 호가호위한 세력들이 당의 쇄신과 변화를 흔드는 것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경고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