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대병원 간부, 진료비 1억 원 횡령 적발-경찰 수사 돌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전대병원 간부, 진료비 1억 원 횡령 적발-경찰 수사 돌입

    뉴스듣기

    경찰 본격 조사 시 횡령액 크게 늘어날 듯·· 장기 근무가 비리 키워

    (사진=전남대학병원 제공)
    전남대병원 간부의 진료비 횡령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나선 가운데 병원 자체 감사결과 횡령액이 1억여 원을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수사권이 없는 병원 측이 5년 동안의 횡령액만 회계자료에 기초해 감사한 것이어서 경찰이 계좌추적과 함께 해당 간부의 근무 기간 전체를 조사하면 횡령액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수사결과에 따라 병원 회계 시스템에 큰 구멍이 뚫렸다는 비난을 면하기 어렵게 됐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전남대병원 A 팀장이 환자가 낸 진료비 예탁금 수억 원을 가로챘다는 첩보 등을 입수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A 팀장이 진료비 예탁금을 회계 처리하지 않고 따로 관리해오다 이를 가로챈 것으로 보고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이에 앞서 전남대병원 측은 자체 감사를 벌여 A 팀장이 최근 5년 동안 착복한 것으로 의심되는 2억여 원을 확인하고, 소명 등을 거쳐 1억여 원의 진료비 예탁금을 횡령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올 1월 정기 인사 때 업무 재배치를 하면서 A 팀장이 전임 회계부서 팀장으로 근무하며 수상한 진료비 처리를 한 것을 발견하고 자체 감사에 착수해 A 팀장의 착복사실을 확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A 팀장은 병원 내부 감사 결과에 대해 "병원에 입원한 불우한 환자들에게 돈을 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이를 증빙할 서류는 제출하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팀장이 팀장으로만 근무한 기간이 10년이 넘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추가로 횡령한 돈이 더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계좌추적 등을 통해 A 팀장의 추가 횡령액 및 사용처 등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결국 병원 측이 직원들이 한 곳에서 오랫동안 근무하게 하는 인사 시스템이 비리를 키운 셈이어서 병원 회계 전반에 대한 감사 및 수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전남대 병원의 전산화가 지난 1995년부터 갖춰졌다는 점을 고려할 때 A 팀장의 추가 횡령 사실을 밝히는 데 별다른 어려움은 없을 전망이다.

    병원 측은 한 달 전 A 팀장을 직위 해제하고 업무에서 배제했으며 조만간 경찰에 고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 팀장이 횡령한 진료비 예탁금 제도는 환자가 치료비를 병원에 미리 내는 것으로 차액이 발생하면 이를 환자에게 돌려줘야 한다.

    하지만 A 팀장은 병원 환자 및 환자 가족이 찾아가지 않는 돈을 자신이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대병원은 지난 2016년에도 병원 간부가 해외 환자 유치와 관련해 수억 원대의 보조금을 횡령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허술한 감사 시스템에 대해 질타를 받은 바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